하나님! 입장 바꿔주세요!
어느 남편이 아내 때문에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맨 날 집에서 빈 둥 되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하루는 하나님께 입장을 바꿔달라고 기도했다. "주님, 저는 매일 8시간씩 열심히 일 하는데, 집사람은 집에만 있습니다. 제가 출근하여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지를 알도록 하루 동안 서로의 육체를 바꾸어서 지내게 해 주세요." 이를 딱하게 여긴 하나님은 남편의 소원을 들어주었다. 하루 동안 아내가 된 남편은 일어나자마자 밥을 짓고 애들을 깨우고 옷을 챙겨 입히고, 밥을 먹이고, 도시락을 싸서 학교에 보냈다. 이제 남편만 출근 시키면 만고강산 니나노를 부르면 놀리라 생각했다. 그러나 남편이 출근하자, 각 방마다 어질러진 속 옷 가지, 양말가지를 거두어 세탁기에 돌려야 했다. 그 사이에 볼일 보고 싶다고 낑낑대는 개를 데리고 동네 한바퀴 돌아와, 이불을 개고 이방 저 방 쌓인 먼지를 쓸고 닦으며 집안 청소를 하고 나니 10시가 넘었다. 여러 가지 고지서를 정리하고 은행가서 밀린 일보고 오는 길에 시장에 들려 저녁 찬 거리를 보았다. 낑낑대며 집에 돌아오니 벌써 오후 1시가 넘었다. 대충 찬밥에 물 말아 먹고 세탁기속에 빨린 빨래를 꺼내 양지바른 곳에 널고, 다리미질을 하고, 애들이 학교에서 돌아오면 먹일 간식을 준비하였다.

학교에서 돌아온 아이들 간식을 먹이고, 숙제를 봐주고 나서 숨을 돌리는데 벌써 오후 4시30분이었다. 6시면 퇴근하는 남편을 위해 저녁을 준비할 시간이었다. 허겁지겁 쌀을 씻고 고기를 양념에 절이고 채소를 씻어 물 빠지도록 바구니에 올려놓고, 생선을 다듬어서 국을 끓이고, 저녁 준비를 마쳐갈 무렵 남편이 돌아왔다. 저녁을 먹은 후 설거지를 끝내고 세탁물 하나하나 곱게 개어 장롱 속에 집어넣고, 아이들 잠자리에 들려 책을 읽어 주고 재우고 나니 밤 9시가 넘었다. 아내는 지친 몸으로 잠자리에 들었다. 다음날 아침! 그녀는 눈을 뜨자마자 침대 옆에 무릎 꿇어 기도했다. “주님! 제가 잘못했습니다. 아내가 집에서 하는 일을 너무나 몰랐습니다. 이젠 잘 알겠습니다. 다시는 아내를 원망하지 않겠습니다. 이제 저를 원래의 남편으로 돌려주세요!” 그러나 하나님은 빙긋이 웃으시며 “이 사람아! 그건 안 되느니라!” “아니 왜요?” “어제 하루 너는 정말 좋은 경험과 뉘우침을 얻었으리라 믿는다. 나도 네가 지금 당장 남편으로 돌아가길 바라지만, 너는 오늘부터 꼭 10개월 후에나 남편으로 돌아 갈수 있음이야!” “예! 그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입니까! 분명히 하루만 입장을 바꾸자고 했잖아요? 하나님도 거짓말 하십니까?” 그러자 하나님이 이렇게 말씀하셨다. “야! 그러니 누가 애가지래!” 우-하하하! ^.^

"내 아들아 네 아비의 훈계를 들으며 네 어미의 법을 떠나지 말라 이는 네 머리의 아름다운 관이요 네 목의 금사슬이니라” (잠언 1장 8-9절)